교단 기록문화 창립에 관심을 가져야

원불교신문 기획기사 (기관탐방/원불교기록관리실)기록이 교사다 ( 나세윤 승인 2017.10.13 호수 1862 ) ▲ 원불교기록관리실은 교단 기록물과 민원업무의 폭증으로 인력증원과 보존고 공간 확보를 호소하고 있다. 출처 : 원불교신문(http://www.wonnews.co.kr) “교단 기록문화 정립에 관심 가져야” “기록이 교사(敎史)다”라는 강렬한 문구가 시선을 사로잡는다. 중앙총부 반백년기념관 3층에

교단 기록사업 후원 광고 및 후원자명단

2018년 2월 22일자 원불교신문 지면광고 교단기록물 보존사업 및 후원자 명단 스크랩 2018년 3월 7일 원불교신문 지면광고 교단기록물 보존사업 및 후원자 명단 스크랩 2018년 3월  23일 원불교신문 지면광고 교단기록물 보존사업 및 후원자 명단 스크랩 2018년 4월 27일 원불교신문 지면광고 교단기록물 보존사업

서비스 이용 약관

제1장 총칙 제1조 (목적) 이 약관은 원불교기록관리실(이하 기록관리실라 합니다)이 인터넷서비스(이하 ‘서비스’라 합니다)를 제공함에 있어 기록관리실와 회원간의 권리, 의무, 이용조건 및 절차, 기타 필요한 사항을 규정함을 목적으로 합니다. 제2조 (약관의 효력 및 변경) ① 이 약관은 서비스를 통하여 이를 공지하거나 전자우편,

기록관리 체계로의 전환

원불교기록관은 교단 기록물의 관리로 교화를 목적으로 하는 공중사를 기록의 생산으로부터 사용 후 보존하며 보존된 기록물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일을 하며, 기록관리의 목적에 부합하도록 그 관리체제 연구와 실무에 적용 할 수 있도록 법적제도를 마련하고 있다. 그 동안 기록관리실에서는 사전에 10년